작년 실업자 역대 첫 100만명 돌파…청년실업률 2년째 사상 최악(2보)

연합뉴스2017-01-11

작년 실업자 역대 첫 100만명 돌파…청년실업률 2년째 사상 최악(2보)
연간 취업자 증가 폭, 7년 만에 최소
통계청, 2016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 발표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이대희 김수현 기자 = 지난해 실업자가 100만명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1년 만에 역대 최고치를 다시 썼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16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해 취업자는 2천623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29만9천명 늘었다.
취업자 증가 규모는 지난해 6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정부가 목표로 잡은 30만명에 미치지 못하지만 지난해 말 수정 전망한 29만명보다 많은 것이다.
그러나 연간 기준으로 보면 7만2천명 감소한 2009년 이후 7년 만에 가장 작았다.
전년 대비 취업자 증가 인원은 2013년 38만6천명에서 2014년 53만3천명까지 늘었다가 2015년 33만7천명으로 줄어들고 지난해 또 줄었다.
실업자는 101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천명 증가했다.
실업자 통계가 바뀐 2000년 이래 실업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실업률은 0.1%포인트 상승한 3.7%였다. 이는 2010년 3.7% 이후 가장 높다.
청년층 실업률은 9.8%였다.
청년 실업률은 2015년 9.2%로 역대 최고로 치솟은데 이어 1년 만에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작년 전체 고용률은 0.1%포인트 상승한 60.4%였다.
고용률은 2010년 58.7%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천616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28만9천명 늘었다.
월간 취업자 증가 인원은 지난해 10월 27만8천명에서 11월 33만9천명으로 늘었다가 다시 20만명대로 떨어졌다.
제조업 취업자가 11만5천명 감소해 지난해 7월부터 6개월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제조업 취업자 감소 인원은 2009년 9월 이후 가장 감소 폭이 컸던 지난해 10월과 같은 수준이었다.
실업률은 3.2%, 청년층 실업률은 8.4%로 모두 전년 동월과 같았다.
porqu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