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예산·세제·제도 지원 '혁신성장지원단' 구성"

연합뉴스2017-12-11
김동연 "예산·세제·제도 지원 '혁신성장지원단' 구성"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김동연 부총리(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판교창조경제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린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xanadu@yna.co.kr
판교 제2테크노밸리서 확대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
"혁신성장은 손에 잡히는 가시적인 성과 중요"

(성남=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전체 경제팀 선도산업의 성과를 위해 기재부 안에 가칭 혁신성장지원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성남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확대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각 부처 사업의 예산과 세제, 제도 개선을 통해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혁신성장과 관련한 공공조달 혁신, 클러스터 육성, 테크노밸리 활성화 등 지원방안이 민관합동으로 논의됐다.
김 부총리는 "(지난달) 혁신성장 전략회의에서 대통령 이하 참석자들은 선도산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는 중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판교 제2테크노밸리 발전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해 세계적인 창업 거점으로 육성해 전국적으로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창업과 벤처 외에 기존 중소·중견·대기업도 혁신성장의 축"이라며 "기존 기업의 혁신역량 강화와 투자 여건 조성을 위해 국가 혁신 클러스터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 창출과 성장을 위해서는 경제·산업 전 분야 모든 업종에서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혁신이 필요하다"며 "이번 주 주요 기업 간담회를 추진하고 소통해 일자리 창출과 투자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성장은 거창한 담론이 아니다. 작더라도 손에 잡히는 가시적인 성과가 중요하다"며 "책상머리가 아닌 현장에서 작동되고 초기 추동력을 주는 선도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기존 산업단지로는 첨단산업을 육성하거나 청년 창업을 촉진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많은 창업인이 찾아오고 싶은 곳으로 만들어 아이디어 탄생·교류를 위한 공간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제2테크노밸리에 대해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어 "판교에서 멈추지 않고 각 지역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라며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판교 모델에 관계 부처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혁신성장이 제대로 실현되기 위해서는 지역의 혁신역량 확충과 지역 간 균형 있는 성장이 필수"라며 "혁신도시·산업 거점·지역 특화 클러스터 등 3대 축을 정립해 골고루 잘 사는 균형 발전의 초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경기도는 제2테크노밸리를 인간의 삶과 행복에 위협 요인을 없애자는 의미로 '제로 시티'라고 부른다"며 "특히 자율주행 자동차와 관련한 전 세계 연구자에게 모델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 밖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장병규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박상우 LH 사장, 김용학 경기도시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2vs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