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황영기 "中진출 골든타임 놓쳤지만 핀테크시장 등은 아직 기회"

연합뉴스2017-03-24

황영기 "中진출 골든타임 놓쳤지만 핀테크시장 등은 아직 기회"
중국자본시장연구회 '2017년 중국자본시장 특별세미나'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황영기 한국금융투자협회장은 24일 우리 금융회사의 중국 진출과 투자는 장기적 안목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금투협에서 열린 '2017년 중국자본시장 특별세미나' 축사에서 "우리 금융회사의 중국 진출과 금융투자는 상호 반대 포지션의 헤지 작용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사드 배치를 둘러싼 분쟁에서 '몰빵' 투자 같은 중국 투자에 대한 리스크를 고려해야 한다"면서 "다변화와 질적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황 회장은 "중국자본시장이 커지기 전에 들어가야 한다는 관점에서는 중국 진출의 골든타임을 놓친 느낌"이라면서도 "기회가 없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핀테크발 신금융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아직 베트남 규모의 시장이 10개 정도 있다"면서 "상하이와 선전, 베이징 같은 시장만 볼 게 아니라 2선, 3선, 4선 시장에서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베트남 시장 하나를 공략하기도 쉽지 않은 점을 고려한다면 장기적 안목에서 중국을 여전히 밀도 있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김영익 서강대 교수는 '트럼프 시대 미-중 경제 향배'란 주제발표에서 "중국 경제는 고성장 때 쌓인 부실을 털어내는 과정에서 구조조정을 겪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소비를 중심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할 전망"이라며 "한국은 중국에서 금융으로 국부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문형 율촌 수석전문위원은 '한-중 산업 간 경쟁과 협력, 기회'란 주제발표에서 "앞으로 중국 내수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한국기업과 중국 기업 간 전략적 제휴를 통한 화학적 협력이 필요하다"며 "새로운 협력 분야 발굴을 위해 미래산업에서 양국의 산학연 간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사단법인 중국자본시장연구회가 '중국, 자본시장, 산업의 만남, 전망과 기회'를 주제로 주최한 이날 세미나에는 금융투자업계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hyunmin623@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