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경남도-진주시, 사업비 갈등 세라믹섬유 구축 '정상추진'

연합뉴스2017-12-04

경남도-진주시, 사업비 갈등 세라믹섬유 구축 '정상추진'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위한 협의체 구성키로

세라믹섬유 기반구축사업 정상추진 합의(진주=연합뉴스)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가운데)과 이창희 진주시장(왼쪽), 강석중 한국세라믹기술원장이 4일 도청 서부청사에서 간담회를 열고 '수송시스템용 세라믹섬유 융복합 기반구축사업'을 정상추진하기로 했다. 2017.12.4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진주=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와 진주시가 지방비 분담 문제 등으로 삐걱거렸던 '수송시스템용 세라믹섬유 융복합 기반구축사업'을 정상추진하기로 했다.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과 이창희 진주시장, 강석중 한국세라믹기술원장은 4일 서부청사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한 권한대행은 "도, 진주시, 세라믹기술원이 합심해 발전 가능성이 무한한 세라믹산업으로 경남지역 항공·해양플랜트 산업을 고도화시킬 수 있다"며 "진주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합의에 따라 도와 진주시는 이 사업과 관련해 국비를 더 확보하고 지방비 분담 문제도 사업 정상추진이라는 목표 아래 해결해나갈 방침이다.
한국세라믹기술원도 도와 진주시가 분담할 지방비 중 10억원을 민간에서 추가 부담하는 방안을 내놨다.
지난 4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2018년 지역산업 거점기관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이 사업과 관련해 그동안 도와 진주시는 지방비 분담 문제로 불협화음을 냈다.
2018년부터 5년간 290억원(국비 100억원, 지방비 180억원, 민간 10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항공·우주, 자동차, 선박 등 수송시스템에 사용되는 세라믹섬유를 연구하고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는 기반구축사업이다.
혁신도시인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세라믹기술원 내에 세라믹융복합재센터를 건립하고 14종의 시험장비를 구축해 생산장비와 인력 인프라를 확보한다.
그러나 도와 진주시가 사업 선정 직후 5대 5로 매칭하는 지방비 180억원 분담에 이견을 보였다.
진주시가 부지(39억원 상당) 이외에 사업비를 낼 수 없다고 하자 도는 어렵게 유치한 정부 공모사업이 예상치 못한 문제로 취소될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이후에도 진주시가 부지값 이외에 지방비 분담금을 더 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고 도는 진주시와 산업부 등과 지속해서 합의점을 찾으려고 노력해왔다.
도는 앞으로 경남 세라믹산업 핵심가치를 친환경적인 부품·소재 허브에 두고 세라믹섬유 기반구축사업을 진주혁신도시와 연계한 융복합세라믹 특화단지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진주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혁신도시를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항공우주 첨단소재부품 혁신 클러스터로 육성하기로 했다.
진주와 사천을 아우르는 혁신융합벨트를 구축해 2025년까지 항공우주 세라믹 소재 부품 강소기업 15개사를 육성할 계획이다.
스마트시티 기술 개발 지원, 첨단소재부품기업 유치 지원, 산·학·연 클러스터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할 '혁신도시발전센터' 건립도 추진한다.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높이기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 2월께 도지사가 위원장이 되고 공공기관 대표와 교육단체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지역인재채용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 혁신도시 가족 동반 이주율이 29.5%에 불과한 점을 고려해 혁신도시에 교육·의료·교통·여가·문화시설 등 정주 인프라를 확충하는데 도가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기로 했다.
한 권한대행은 "이전한 공공기관이 경남에서 새로운 비전을 펼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도가 앞장서 해결해나가도록 하겠다"며 "공공기관에서도 지역 청년들이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지역인재 채용을 늘려주고 지역산업발전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