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거래소, 회사채 거래 증권사에 인센티브

연합뉴스2017-03-22
거래소, 회사채 거래 증권사에 인센티브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회원사(증권사)들이 채권시장에서 신탁거래를 더 편안하게 할 수 있도록 '신탁호가 구분·분리결제 제도', '회사채 시장조성 신평가제도'를 27일부터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신탁호가 구분·분리결제 제도는 증권사가 거래소에 매매대금 등을 결제할 때 '신탁' 항목을 분리해 결제하는 제도다. 기존에는 증권사의 자산 성격에 따른 분류가 '자기', '위탁' 등 두 개로 한정돼 있어 '신탁' 항목 결제 때 불편이 있었다.
증권사들의 특정금전신탁 거래대금은 2011년 70조원에서 지난해 9월 기준 179조원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거래소는 새로 '신탁' 항목을 개설하고 결제를 분리함에 따라 증권사들이 관련 업무를 하는 데 더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회사채 시장조성 신평가제도는 회사채 거래를 하는 증권사에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다. 회사채를 많이 거래하는 증권사는 추후 거래 수수료 환급 평가 때 가점을 받을 수 있다.
거래소는 또 정부의 단기시장 활성화 방안에 따라 다음 달 3일부터 7일물 이상 환매조건부채권(Repo)에 대한 수수료도 인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id@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