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그룹 회장, 렁춘잉 中정협 부주석과 환담

연합뉴스2017-11-30
박삼구 금호그룹 회장, 렁춘잉 中정협 부주석과 환담

박삼구-렁춘잉 환담 후 기념촬영30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박삼구 한중우호협회 회장(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렁춘잉(梁振英) 중국 정협 부주석을 만나 환담한 뒤 관계자들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원태 한중우호협회 부회장, 장즈강(張志剛) 일국양제(一國兩制)연구소 이사, 김광동 전 홍콩총영사, 박병석 국회의원(전 국회부의장), 렁춘잉 부주석, 박삼구 회장, 장정아 인천대 중국어과 교수, 정종욱 인천대 중국학술원 원장, 허승재 외교부 동북아국 심의관, 서현재 한중우호협회 사무국장. [금호아시아나그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3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방한 중인 렁춘잉(梁振英)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부주석(부총리급)과 환담했다고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밝혔다.
한중우호협회 회장을 맡은 박 회장은 렁 부주석과 한중 민간 교류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태생인 렁 부주석은 홍콩시립대학 이사장, 정협 상무위원 등을 거쳐 2012년 7월부터 5년간 홍콩 행정장관을 지냈으며 지난 3월부터 정협 부주석을 맡아왔다.
렁 부주석은 우리 외교부의 중국 유력인사 초청 사업의 하나로 지난 28일 입국해 강원도와 평창올림픽조직위 관계자들을 만나고 대회 시설을 둘러봤다. 내달 1일에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한국과 범중화권 국제회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홍콩 태생인 렁 부주석은 홍콩시립대학 이사장, 정협 상무위원 등을 거쳐 2012년 7월부터 5년간 홍콩 행정장관을 지냈으며 지난 3월부터 정협 부주석을 맡아왔다.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