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조용병號' 신한금융 이르면 23일 부사장급 임원 인사

연합뉴스2017-03-22
'조용병號' 신한금융 이르면 23일 부사장급 임원 인사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앞으로 3년간 신한금융지주를 이끌게 되는 조용병 회장이 이르면 23일께 첫 임원 인사를 단행한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오는 23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조용병 회장을 정식으로 선임하고서, 같은 날 오후 이사회운영위원회와 이사회를 개최한다.
이사회운영위원회는 비상임이사 후보를 추천하는 소위원회로 통상 지주 부사장급 인사를 논의하는 의사결정 협의체다.
현재 한동우 회장과 이상경ㆍ이성량ㆍ히라카와 유키 사외이사로 꾸려져 있으나 주주총회 이후 구성원이 교체된다.
퇴임하는 한 회장을 대신해 조 회장이 새로운 멤버로 참여해 위원회를 이끌게 되며, 이상경ㆍ히라카와 유키 사외이사는 2년간 위원으로 활동해 위원 명단에서 빠진다.
신한금융 부사장직은 카드와 생명, 증권 등 핵심 자회사의 예비 최고경영자(CEO)로 가는 요직으로 꼽힌다. 그룹 내 경영승계 프로그램에 따라 자회사 CEO의 주요 후보군으로 평가받는다.
그룹 전략과 기획, 시너지 추진 업무 등을 담당했던 김형진ㆍ임영진 부사장도 최근 자회사 사장단 인사를 통해 각각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카드 사장으로 이동했다.
사실상 조 회장 내정자가 취임 이후 단행하는 첫 인사라는 점에서도 이번 지주 부사장 선임에 대한 금융권 관심은 크다.
현재 부사장 후보군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인사는 신한은행 부행장급들이다.
서현주 개인그룹 담당 부행장과 왕태욱ㆍ최병화ㆍ권재중 부행장 등이 후보군으로 꼽힌다. 지난해 말 승진한 우영웅ㆍ이기준ㆍ진옥동ㆍ허영택 부행장 역시 후보로 거론된다.
이들 중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되면 신한은행 부행장급 자리 공석으로 연쇄 인사가 불가피할 수도 있다.
신한금융 고위 관계자는 "아무래도 신임 회장 취임 직후 단행하는 첫 인사라 내부에서도 관심이 많다"면서 "새롭게 이사회가 꾸려지면 임원진 공백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