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중고차 생태계 바꾼다'

연합뉴스2017-11-29
현대캐피탈, '중고차 생태계 바꾼다'


▲ 연간 30조원대에 달하는 중고차시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현대캐피탈은 중고차 금융시장에 새로운 접근 방법을 시도해 고객과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현대캐피탈은 레몬마켓으로 치부되던 기존 중고차시장을 개선하고, 신뢰와 편의성을 담보로 한 새로운 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먼저 2015년 '금융회사가 엄격하게 인증한 중고차'란 컨셉의 인증중고차 시스템을 내놓았다.
현대캐피탈 소유의 리스·렌터카 반납 차량 중 까다롭게 선별한 차량을 믿고 살 수 있도록 전시장과 함께 구매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차량마다 이용 이력과 차량 상태, 정비내역 등을 종합한 등급을 부여하고, 합리적인 정가제를 마련해 신뢰성을 높였다.
인증중고차를 통하면 정밀검사부터 사후관리까지 현대캐피탈이 챙겨줘 중고차 구매자의 고질적인 고민을 해결해준다.
현재 전국에 마련된 8개 매장은 기존 업계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서비스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내년에는 3개 매장을 추가 오픈하고, 향후 20개까지 확대해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온라인에서 중고차를 안심하고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도 마련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9월 중고차 검색 서비스인 '중고차 실매물 검색'을 오픈했다. 고객이 원하는 차종과 모델 등 기본정보를 입력하면 현대캐피탈이 직접 인증한 차량과 제휴 중고차 업체들의 실제 매물을 쉽게 찾을 수 있다.
특히, 중고차 구매에 필요한 금융상품을 바로 검색해 선택할 수 있다. 차량 검색 시 리스, 무이자, 카드결제 등 옵션을 선택하면 해당 상품으로 이용이 가능한 차종을 검색해 준다.
현대캐피탈은 전국 64개 중고차 매매상과 상생협약을 체결해, 중고차시장의 신뢰회복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상생협약을 체결한 매매상과 특별한 금융상품도 출시했다. 일부 차량에 대해 중고차 취급 금융업계 첫 무이자 및 저금리 혜택을 제공하고, 고객 자금 상황에 따라 상환방식을 달리할 수 있는 다양한 구매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중고차 이용 부담을 낮추기 위한 금융상품도 마련됐다. 현대캐피탈은 과거 중고차를 살 때, 일시불 또는 할부만 선택할 수 있었던 제한을 없앴다.
할부보다 저렴한 월 납입료로 인기가 높은 리스상품을 중고차 상품에도 적용했다.
자동차 구매 시 현금으로 부담해야 했던 취등록세 및 공채, 자동차세를 월 리스료에 반영해 납입 부담을 낮췄으며, 리스 이용 기간이 끝난 차량은 반납하거나 본인이 매입해서 사용할 수 있다.
신청 방법은 디지털 자동차 금융 신청시스템을 적용해 구비서류, 전화 한 통 없이 스마트폰으로 5분 만에 대출신청을 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그동안 중고차 금융상품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많은 구비서류를 제출하고 복잡한 신청절차를 거쳐야만 했는데 이제는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한편, 현대캐피탈은 중고차를 사는 고객뿐 아니라 파는 고객들을 위한 '내차팔기' 서비스도 운영 중인데 최근 3개월 내 판매가격 데이터를 기반으로 내 차와 가장 유사한 차량의 시세를 안내받을 수 있고, 경매절차를 통해 결정된 최고 낙찰가로 매각할 수 있다.
고객이 내차팔기 서비스를 의뢰하면 전문 차량평가사가 방문해 고객 앞에서 차량 평가를 한 후 현대캐피탈이 엄선한 200여 개 제휴 경매사를 통해 매각되는데 낙찰 가격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판매하지 않아도 되고 고객이 원하면 한 번 더 경매기회를 준다.
이러한 모든 절차의 비용은 모두 무료이고 차량을 보유한 고객은 누구나 자동차 메이커에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연합뉴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