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신한은행, 중위험·중수익 신탁 신상품 3종 출시

연합뉴스2017-03-21
신한은행, 중위험·중수익 신탁 신상품 3종 출시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신한은행은 중위험·중수익 신탁 상품 3종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동고동락 신탁'은 KOSPI200 지수에 연계된 상품이다. 만기 2년이지만 4% 또는 6%인 목표수익률을 달성하면 조기 상환된다.
또 설정한 목표수익률을 달성해야 은행에 성과보수가 부여되며, 2년 이내에 목표달성을 못 하면 성과보수를 받지 않는다.
'손실제한 ETN 특정금전신탁'은 KOSPI200 지수에 투자하는데 -2∼10% 안에서 손익과 손실이 발생하도록 제한을 두고 있다. 만기는 1년이다.
'글로벌 거래소 분산투자 특정금전신탁'은 지난 10년 동안 운용되고 있는 '유리글로벌거래소증권자투자신탁'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이다.
이 상품은 7개 대륙의 15개국 이상에 상장된 거래소 주식에 분산투자해 배당수익과 주가 상승에 따른 수익을 노린다. 만기는 3년이지만 중도환매 할 수 있다.

신한은행 중위험 중수익 신탁 3종 신상품 [신한은행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