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가계대출 급증 2금융권, 연체율 낮아도 연체액은 '눈덩이'

연합뉴스2017-03-26

가계대출 급증 2금융권, 연체율 낮아도 연체액은 '눈덩이'
정부 2금융권 건전성 강화…"연체율 올랐을 땐 이미 늦어,미리 관리해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금융팀 = 최근 은행권에서 제2금융권으로 가계대출이 많이 늘어나면서 해당 금융기관의 부실화에 대한 걱정이 커지고 있지만 정작 연체율은 큰 변동이 없거나 오히려 하락하는 모습이다.
연체율이 금융기관의 건전성을 보여주는 지표라는 점에서 보면 가계대출이 늘어도 해당 금융기관의 건전성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연체율과 달리 연체잔액 규모는 점점 커지고 있어 전문가들은 연체율과 연체잔액을 함께 봐야 한다고 경고한다.

◇ 제2금융권, 연체율 떨어졌지만, 연체액은 급증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47%를 기록, 전년 말(0.58%) 대비 0.11%포인트 감소했다.
또 원화 대출의 연체채권 잔액도 7조8천억원에서 6조8천억원으로 1조원 가량 줄었다.
특히 가계대출의 경우 연체율이 0.33%에서 0.26%로 0.07%포인트 떨어지면서 연체액도 1조8천600억원에서 1조5천800억원으로 14.8%(2천800억원) 감소했다.
그러나 은행과 달리 제2금융권은 사정이 다르다.
카드사와 저축은행의 연체율은 소폭 오르거나 1% 포인트 넘게 떨어졌지만, 연체액 자체는 둘 다 크게 늘었다.
카드사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으로 카드론과 현금서비스 등 카드 대출의 연체율(1개월 이상 연체)은 2.26%로 전년 말(2.24%) 대비 0.02%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다.
그러나 같은 기간 카드 대출 잔액은 31조7천억원에서 34조4천억원으로 8.5%(2조7천억원) 늘어나면서 연체액은 7천100억원에서 8천900억원으로 26.05%(1천800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은 연체율이 떨어졌지만, 연체액은 늘어났다.
지난해 말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5.7%로 전년 말(6.4%) 대비 1.1%포인트 줄었다.
그러나 가계대출 연체액은 1천40억원으로 전년 말(930억원) 대비 11.9%(110억원) 늘었다.
연체율이 떨어졌지만, 전체 가계대출액이 13조6천936억원에서 18조2천849억원으로 33.5%나 증가하면서 연체액 자체는 늘어난 것이다.

◇ 연체액 늘어도 대출잔액 더 빨리 늘면 연체율은 떨어지는 연체율의 함정

전문가들은 연체율이 낮다는 이유로 해당 금융기관의 건전성이 좋다고 판단하기엔 이르다고 경고한다.
특히 요즘처럼 가계대출이 급증하는 경우에 더 조심해야 한다.
연체율은 연체액을 연체잔액으로 나눈 값인데, 최근 연체율이 떨어지는 이유는 연체액이 늘어도 대출잔액이라는 모수가 더 빨리 늘어나면 연체율이 떨어져 건전성이 좋아지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또 연체율은 선행지표가 아닌 전형적인 동행지표라는 점에서도 조심해야 한다.
대출이 나가면 처음에는 이자를 잘 내 연체율이 떨어지지만, 경기가 어려워지거나 금리가 오르면 이자 상환에 부담이 생기면서 연체율도 함께 오르는 것이다.
실제 2003년 카드 사태 때를 보면 2002년 말 전업 카드사의 신용카드 연체율은 6.6%였지만 카드 사태를 겪으면서 2003년 말에는 14.3%로 배 이상 올랐다.
위기가 터져야 그제야 연체율이 올라가며 현실을 반영하는 것이다.
임진 금융연구원 가계부채연구센터장은 "연체율은 위기 발생과 동시에 급격히 상승해 양호한 연체율만 보고 건전성을 판단해서는 안 된다"며 "연체율의 함정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는 연체액 총액과 대출자의 신용등급, 대출 종류, 경제 상황 등을 함께 보면서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정부에서도 2금융권에 대한 건전성 관리에 들어선 상태다.
금융위원회는 앞으로 연 20%의 고금리 대출이나 다중채무자의 대출에 대해서는 충당금을 최대 50% 더 쌓도록 감독규정을 바꾸기로 했다.
또 금융감독원은 상반기까지 가계대출 증가속도가 빠른 금융회사와 조합, 금고에 대해 현장점검을 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 제2금융권 건전성 지표 추이와 가계대출 증가 추이 등을 보면서 필요할 경우 추가 대응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표] 금융기관별 연체율 및 연체액 추이
연체율 연체액
2015년 2016년 2015년 2016년
은행 가계대출 0.33% 0.26% 1조8천600억원 1조5천800억원
카드대출 2.26% 2.24% 7천100억원 8천900억원
저축은행 가계대출 6.40% 5.70% 930억원 1천40억원
※ 자료: 금융감독원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