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올해 37만명에 공공산림 가꾸기 일자리 제공

연합뉴스2017-01-06

산림청, 올해 37만명에 공공산림 가꾸기 일자리 제공
2월까지 시·군·구 산림부서와 국유림관리소에서 신청자 접수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은 올해 사회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152억원을 투입해 37만4천여명에게 '공공산림 가꾸기'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공공산림 가꾸기 사업은 취약계층을 우선 대상으로 도로변 덩굴제거, 숲 가꾸기 산물 수집, 가옥 위험목 제거 등을 하는 산림 일자리다.
신청서 접수와 문의는 2월 말까지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도 단위 시·군·구 산림부서와 지역 국유림관리소로 하면 된다.
산림청은 지난해 공공산림 가꾸기 사업으로 숲 가꾸기 산물 7만t을 수집해 저소득층 1만4천 가구에 난방용 땔감을 지원하고, 가옥 위험 목 2만2천여 그루를 제거했다.
조준규 산림자원과장은 "앞으로도 공공산림 가꾸기 사업을 적극 추진해 사회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하고, 우리 숲을 가치 있게 가꾸는 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