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금리도 오르는데"…대형증권사들, 대출이자로 연 1천억 수익

연합뉴스2017-03-17
"금리도 오르는데"…대형증권사들, 대출이자로 연 1천억 수익

(서울=연합인포맥스) 권용욱 기자 =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증권가가 대형사를 중심으로 대출이자 수익 규모를 키우고 있다. 전통적 은행 업무에 속하는 대출이자 등에 증권사들이 더욱 공격적인 영업 행보에 나선 셈이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의 지난해 신용공여이자수익은 1천161억원으로, 업계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거둬 들였다. 전년 수익 규모보다는 약 100억원이 늘어났다.
신용공여이자란 투자자가 주식을 사기 위해 증권사에게 빌린 돈에 대한 이자다. 증권사는 보통 증권금융에서 자금을 차입하거나 자기자본 또는 회사채 발행 자금으로 신용 융자를 한다.
신용공여이자수익에는 신용거래융자이자를 비롯해 주식청약자금대출이자, 증권매입자금대출이자, 예탁증권담보대출이자 등이 포함된다.
최근 업계에서 신용공여이자 수익에 가장 공격적인 회사로 한투증권이 꼽힌다. 이 회사는 2015년만 해도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 옛 현대증권 등에 관련 수익 규모가 뒤졌지만, 작년 들어 이들을 모두 따돌렸다.
한투증권은 신용공여이자 중에서도 예탁증권담보대출이자로만 622억원 이상을 벌어 들였다.
NH투자증권도 전체 신용공여이자수익이 1천119억원에 달한다.
옛 현대증권과 KB투자증권이 통합된 KB증권의 경우에도 1천25억원의 수익이 신용공여이자로만 났다.
이들 외에도 삼성증권과 키움증권, 미래에셋대우, 신한금융투자 등이 연간 1천억원에 가까운 수익을 각각 신용공여이자를 통해 올렸다.
업계 관계자들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 본격적인 금리 상승세가 본격화할 경우 증권업의 대출이자 수익 등은 더욱 커질 것으로 관측했다. 전통적인 중개 수수료 등의 수익성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점차 다른 분야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을 것이란 얘기다.
증권사 관계자는 "지난해 미래에셋대우가 회사 통합 과정에서 신용공여이자수익을 대폭 줄인 것을 제외하면 대다수의 회사가 관련 사업 규모를 키우고 있다"며 "업황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금리가 상승하는 데 따른 당연한 결과로도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ywkw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