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상호금융 가계대출 조인다…증가율 한 자릿수 이내로

연합뉴스2017-03-16

상호금융 가계대출 조인다…증가율 한 자릿수 이내로
가계부채 관계부처 회의…대출 많이 증가한 92개 금융사 현장점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금융당국이 대출 수요가 몰리는 상호금융권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한 자릿수 이내에서 관리하기로 했다.
은행에 대한 여신 감독 강화에 따른 '풍선효과'로 빠르게 늘어나는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을 잡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6일 기획재정부, 행정자치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산림청 등 관계부처 실·국장 및 상호금융 신용부문 대표들과 '가계부채 관련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했다.
금융당국은 회의에서 상호금융권(신협·새마을금고·농협·수협·산림조합)의 가계부채 동향을 점검했다.
정 부위원장은 "상호금융권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다소 빠르다"며 "리스크관리 없이 가계대출을 과도하게 늘리는 것은 차주뿐 아니라 해당 금융회사의 건전성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선제적인 리스크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금융당국은 상호금융권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속도를 한 자릿수 이내로 관리하기로 하고, 주무부처와 중앙회가 소관 조합·금고별 면담을 통해 가계대출이 과도하게 증가하는지를 지속해서 점검하기로 했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또 각 금융회사가 자체 계획한 '2017년 가계대출 관리계획'을 제대로 지키고 있는지 점검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3월 초부터 대출이 많이 늘어난 보험사(10개)와 상호금융(70개), 여전사(7개), 저축은행(5개) 등 92개 금융사에 대해 순차적으로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또 오는 20일에는 상호금융권의 고위험대출에 대한 추가충당금 적립 등 건전성 강화조치를 발표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시장금리 상승 시 부실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고위험대출에 대한 건전성 강화조치를 신속하게 시행하고, 서민층의 금융 애로가 발생하지 않도록 햇살론이나 사잇돌대출 등 정책 서민금융을 적극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