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삼성·미래에셋, 홍콩증시서 'ETF 경쟁 불붙었다'

연합뉴스2017-03-14
삼성·미래에셋, 홍콩증시서 'ETF 경쟁 불붙었다'
홍콩 대표지수 추종 ETF 4종씩 첫 상장

삼성·미래에셋운용, 홍콩서 ETF 경쟁 불붙었다[각사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삼성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홍콩에서 상장지수펀드(ETF) 경쟁에 나섰다.
양사는 14일 홍콩거래소에 항셍지수(HSI)와 항셍중국기업지수(HSCEI·H지수)를 추종하는 레버리지와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를 각각 4종씩 상장했다.
삼성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홍콩거래소 대표 지수를 활용한 레버리지·인버스 ETF를 상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ETF 상품은 기초자산 지수의 일간수익률의 2배와 마이너스 1배를 추종한다.
HSI는 홍콩거래소에 상장된 상위 우량종목을 대상으로 하며, 홍콩 H지수는 중국 본토기업 중 홍콩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시가총액 상위 종목으로 구성된 홍콩의 대표지수다.
양사는 지금까지 홍콩 현지에서 ETF 사업을 주도하면서 경쟁을 벌여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11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스피200 ETF를 홍콩거래소에 직접 상장했고 항셍 고배당 ETF, 글로벌 컨슈머 ETF, MSCI차이나 ETF 등 모두 16개 ETF를 홍콩 현지에서 상장해 운용하고 있다.
삼성자산운용도 2015년 2월 지수선물을 이용한 파생형 ETF 2종과 작년 4월 실물자산 기반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선물 ETF를 출시하고서 같은 해 6월에 코스피200과 일본 토픽스 지수가 기초지수인 ETF를 처음 상장한 바 있다.
특히 삼성자산운용은 사업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코덱스(KODEX) 대신 '삼성' 브랜드를 직접 쓰기로 하는 등 마케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반면 미래에셋은 미국·캐나다·홍콩·콜롬비아에서 호라이즌(Horizons), 한국 타이거(TIGER), 호주 베타셰어(BetaShares) 등 3개 브랜드로 모두 218개 ETF를 운용하고 있다.
구성훈 삼성자산운용 대표는 "오늘 상장한 삼성 ETF는 홍콩 지수를 활용한 상품이어서 시장성이 확대될 것"이라며 "아시아 ETF 대표주자로 홍콩 등 아시아권 투자자 욕구를 충족하는 혁신 상품을 계속 내놔 금융수출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글로벌 ETF 사업을 총괄하는 이태용 사장도 "작년에도 홍콩에 S&P500과 토픽스 추종 ETF를 상장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올해도 해외 현지 ETF 사업 성장을 위한 다양한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yunmin623@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