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경제('장사로 먹고살기 힘드네' 자영업자…)

연합뉴스2017-01-02

<고침> 경제('장사로 먹고살기 힘드네' 자영업자…)

'장사로 먹고살기 힘드네' 자영업자 3명 중 1명만 생존(종합)
창업 자영업종 1위는 세탁소·미용실 등 서비스업…폐업 1위 업종은 식당
노후준비 안 된 베이비붐 세대와 구직난 취준생이 창업 나서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자영업자 생존율이 반타작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특별한 기술 없는 이들이 진입 장벽이 낮은 업종 위주로 진출하다 보니 시장이 과포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일 국세청이 발간한 '2016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2015년 창업한 개인사업자는 106만8천명으로 집계됐다.
산술적으로 보면 2015년 하루 평균 3천명이 새롭게 자영업체를 차린 셈이다.
반면 2015년 기준으로 폐업한 개인사업자는 73만9천명이었다. 매일 2천명씩 사업을 접은 것이다.
결국, 자영업에 뛰어든 사람 중 3분의 1만 살아남은 꼴이다.
신규 개인사업자를 업종별로 보면 14개 대분류 중 서비스업, 부동산·임대업, 소매업, 음식업 등 4가지 업종에 73.5%가 몰려 있었다.
세탁소, 이·미용실, 고용알선, 여행사, 교육기관 운영 등을 아우르는 서비스업 자영업자가 20만9천명(19.6%) 신규 등록해 가장 많았다.
자신이 소유한 건물·토지 등을 빌려주거나 정수기 등 개인용·산업용 용품을 대여하는 부동산·임대업이 20만5천명(19.2%)으로 그다음이었다. 소매업은 17.6%(18만8천명), 음식업은 17.1%(18만2천명)였다.
그러나 폐업 자영업자 역시 이들 업종 위주였다.
음식점업 폐업 자영업자가 15만3천명으로, 전체의 20.6%에 달하며 가장 많았다.
이어 소매업 19.9%(14만7천명), 서비스업 19.7%(14만6천명) 순이었다.
부동산·임대업은 12.3%(9만1천명)로 4번째였다.
자영업자가 늘어나는 것은 은퇴 후 노후준비가 되지 않은 베이비붐 세대(1955년∼1963년생)와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청년들이 창업 전선에 뛰어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소매업, 음식업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점에 비춰볼 때 특별한 기술이 없고 진입 장벽이 낮은 업종 위주로 이들이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경기가 좋지 않은 데다 시장이 과포화된 상태여서 살아남는 자영업자는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모양새다.
성재민 한국노동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최근 보고서에서 "경기가 둔화하면 일자리가 부족해 창업으로 내몰리거나 한계상황에 처한 자영업자들이 일자리 부족으로 내몰린 상태에서 자영업이 증가할 수 있다"며 "그런 상황에서는 자영업 증가가 가계부채 악화요인이자 일자리 질에 적신호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