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조선업 취업자 감소율 23.1%…7개월 연속 20%대

연합뉴스2017-11-12

조선업 취업자 감소율 23.1%…7개월 연속 20%대
'기타운송장비 제조업' 고용보험 피보험자 작년比 4만2천명↓


<제조업 세부업종별 피보험자수 및 증감(’17.10월, 천명, 전년동월대비)>고용노동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조선업의 고용보험 가입자(취업자) 수 감소율이 지난달에 23.1%를 기록하면서 7개월 연속 20%대 감소세를 이어갔다.
12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10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조선업종의 상시 근로자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만2천200명 줄어 23.1%의 감소율을 보였다.
전달인 9월(23.0%)에 비해서는 감소율이 0.1% 포인트 증가했다. 고용보험 가입자 수 감소율은 4월(22.1%)부터 7개월 연속 20%대를 기록했다.
조선업 도시인 울산과 경남의 해당 업종 고용보험 가입자 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울산은 작년 동월 대비 1만5천100명(28.9%), 경남은 2만1천900명(23.1%)가량 피보험자 수가 줄었다.
특히 전북은 지난 6월 말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여파로 2천100명이 일자리를 잃으면서 조선업종 피보험자 수가 800명까지 줄었다. 전남은 3천400명(20.2%)이 감소했다.
피보험자 규모가 가장 큰 제조업은 조선업 취업자 감소 여파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천400명이 줄었다.
선박·항공기·철도차량을 만드는 '기타운송장비' 부문을 제외하면 제조업은 기계·식품 제조업 등의 성장에 힘입어 지난달 피보험자가 3만7천800명 늘었다.
제조업 중에서 피보험자 수가 가장 많은 전자통신은 5천200명 늘었다.
기계장비 제조업 피보험자는 1만4천100명이 늘어나 전체 제조업 중에서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고, 식료품(4천300명), 화학제품(4천900명)도 취업자 수가 늘었다. 반면 섬유와 의복 업종은 각각 2천700명, 3천명이 줄었다.
자동차 제조업 피보험자는 내수 및 해외판매 부진으로 1천8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서비스업 피보험자는 보건복지(6만6천명), 전문과학기술(3만9천명), 도·소매(3만6천명), 사업서비스(2만9천명) 순으로 늘어났다.
모든 업종을 망라한 10월 전체 피보험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27만5천명) 증가한 1천292만4천명을 기록했다.
한편 비자발적 실업 추이를 보여주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는 5만7천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7%(9천명) 줄었다.
bums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