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열기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SARAMIN

MY

'사상 최대 채용' 공공기관…NCS 준비 어떻게

연합뉴스2017-01-01

사상 최대 채용' 공공기관…NCS 준비 어떻게
스펙보다 직무역량…"작은 경험이라도 쌓고, 정확하게 전달"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정부가 올해 공공기관·공기업에서 사상 최대인 2만명을 채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가운데 취업준비생들의 관심이 공공기관으로 쏠리고 있다.
1일 취업포털업계 등에 따르면 공공기관 취업에서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이다. 2014년부터 공공기관에 도입되기 시작한 NCS는 올해부터 모든 공공기관에 확대 적용된다.
NCS는 구직자들이 현장 경험보다 스펙 쌓기에 몰두하는 세태를 개선하겠다며 정부가 개발한 시스템이다. 현장에서 직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지식, 기술 등의 능력을 국가가 산업별, 수준별로 표준화해 정리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NCS 기반 채용에서는 기본 인적사항과 학력, 자격증, 외국어 능력 외에 직무와 관련한 경력과 경험 등 입사 지원서에서 작성해야 할 항목도 대폭 늘어난다.
지원자들은 스펙보다는 직무역량을 쌓는 게 우선이다.
예컨대 작년 하반기 KDB산업은행 신입 공채에는 '토익점수 750점 이상'을 자격 요건으로 뒀지만 일정 점수가 넘으면 전원 '만점' 처리됐다.
기본 요건만 채우면 서류전형은 합격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NCS 취지에 맞게 본인이 원하는 직무와 기업 맞춤형 준비가 중요하다.
다양한 능력보다는 구체적인 직무에 필요한 역량을 갖췄다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 '경영 지원' 직무라 해도 기획, 인사, 법무, 회계로 나뉘는 등 직무가 세분돼 있기 때문이다.
NCS 채용에서 첫 관문인 서류전형을 넘기 위해서는 자신의 직무역량을 자기소개서에 잘 녹여내는 게 중요하다. 필기시험과 전공시험도 사전에 준비하는 게 좋다.
지원서 항목이 늘어나 써야 할 것이 많아졌지만, 서류에 빈칸으로 남겨두는 것은 감점 요인이 될 수 있다. 짧게라도 모두 채워 넣는 게 유리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NCS 전형에서 원하는 것은 '직무역량'인데 취준생들은 '경험'에만 집중하는 실수를 하기 쉽다"며 "직무와 관련한 작은 경험이라도 쌓고, 이를 정확하게 설명한다면 기업은 '직무역량형 인재'라고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운영하는 NCS 홈페이지(www.ncs.go.kr)를 방문하면 더 구체적인 도움을 얻을 수 있다.
직업기초능력 평가 10과목, 교본 등을 통해 실제 직무에 필요한 지식과 면접·자기소개서 작성 팁 등을 얻을 수 있다.
당장 연초부터 채용 소식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생산성본부인증원은 오는 6일까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9일까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은 11일까지 각각 신입·경력직원을 모집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nomad@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