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정부, 中 사드 보복 피해 기업에 2천억 지원

연합뉴스2017-03-12

정부, 中 사드 보복 피해 기업에 2천억 지원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정부가 고고도 미사일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 보복에 피해를 보고 있는 중소기업 첫 지원 방안을 내놨다.
금융위원회는 중국의 한국여행 제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여행업 중소기업에 2천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관광진흥법에 따라 여행업과 관광숙박업, 관광식당업을 운영하거나 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전세버스운송사업을 하는 중소기업이다.
금융위는 향후 관계부처 협의에 따라 면세점과 화장품 관련 납품 중소기업까지 금융 지원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우선 관광과 여행업 관련 기업에 대해선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최장 1년까지 만기 연장과 신규대출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신규대출은 최대 1천억원 규모로 한 기업에 3억원까지 지원된다.
기업은행은 이들 기업에 최대 1.0%포인트의 금리를 감면할 계획이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은 기존 보증에 대한 만기를 1년간 연장한다.
신규보증의 경우 최대 1천억원 한도 내에서 한 기업당 운전자금 3억원 이내에 보증료와 보증비율을 우대하기로 했다.
시중은행들도 금융감독원을 통해 피해 거래기업에 대한 만기 연장과 원리금 상환유예 등의 지원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또한, 일시적으로 자금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대해선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중기지원 119)'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중국의 사드 보복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 정책금융을 통한 금융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금감원과 협회를 통해 시중은행들도 자율적으로 관련 기업을 위한 지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중소기업의 피해 규모와 상황에 따라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지원 대상이나 범위, 규모, 지원 기간 등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