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대통령 탄핵] 진웅섭 "정치적 불확실성 여전…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경계"

연합뉴스2017-03-10

[대통령 탄핵] 진웅섭 "정치적 불확실성 여전…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경계"
"정책 대응 실기하면 부정적 영향 더 커져"
가계부채·기업 구조조정 적기 대응 강조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10일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 이후 금융시장이 별다른 동요 없이 차분한 모습이지만, 60일 내 실시될 대통령 선거까지 국정 공백에 따른 정치적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며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진 원장은 이날 열린 긴급 시장상황 점검회의에서 "최근 북한 미사일 발사, 한·중 갈등 고조, 미국의 3월 금리 인상 가능성 등 대내외 불안요인이 복합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을 경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원장은 특히 이런 시기에 가계부채나 기업 구조조정 같은 경제 주요 현안에 대한 정책 대응에 실기하면 부정적 영향이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금감원은 금융회사 외화 유동성 상황, 외국인 투자동향, 증권시장 주요 지표를 모니터링하면서 이상 징후가 나타나면 즉각 대응하기로 했다.
금융회사의 금리 리스크를 점검하고, 취약 금융회사에 대해선 자본 확충 등 리스크관리를 유도할 방침이다.
진 원장은 "미국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 빨리 진행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우리 경제와 금융산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선 "증가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되 '상환능력에 맞게 빌리고 처음부터 나누어 갚는' 선진대출 관행을 전 금융권에 확고하게 정착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선제적 기업 구조조정도 강조했다.
그는 "엄정평가, 자구노력, 신속집행의 3대 원칙 아래 기업구조조정 노력을 지속하되, 취약 업종이라는 이유만으로 무리하게 자금을 회수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 순매수가 지속되는 등 최근 금융시장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만큼 차분하고 냉정하게 현 상황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chopar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