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수협은행장 선출 난항…재공모하기로

연합뉴스2017-03-09
수협은행장 선출 난항…재공모하기로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차기 수협은행장에 대한 인선 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수협은행은 재공모를 통해 원점부터 인선을 다시 진행하기로 했다.
수협은행은 9일 행장추천위원회를 열고 차기 수협은행장을 선출하려고 했으나 위원들 간 합의에 이르는 데 실패했다.
행추위원들은 이에 따라 수협은행장을 재공모하기로 결정했다. 재공모 일정은 추후 공고할 예정이다.
행추위는 전날 강명석 수협은행 상임감사, 김효상 전 외환은행 여신본부장 등을 4명의 지원자를 면접해 후보자 1명을 선정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정부 측이 추천한 사외이사 3명과 수협중앙회가 추천한 사외이사의 견해가 엇갈려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행추위원들은 이날 오전부터 회의를 진행했으나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수협은행 내부 규정에 따르면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은행장 후보자를 선정한다.
행추위원으로는 송재정 전 한국은행 감사, 임광희 전 해양수산부 본부장, 연태훈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 정부 측이 추천한 사외이사 3명과 박영일 전 수협중앙회 경제사업 대표, 최판호 전 신한은행 지점장 등 수협중앙회가 추천한 2명 등 모두 5명으로 이뤄졌다.
애초 강명석 상임감사가 유력후보로 떠올랐으나 정부 측 행추위원들이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조만간 재공고를 낼 예정"이라며 "재공모 일정은 추후 공고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buff27@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