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KEB하나銀, '최순실 인사 청탁' 임원 사표 수리

연합뉴스2017-03-09

KEB하나銀, '최순실 인사 청탁' 임원 사표 수리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기자 = KEB하나은행은 최순실씨를 통해 자신의 승진을 청탁한 이상화 글로벌영업2본부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은 이 본부장이 전일 저녁 인사 청탁 의혹과 관련한 사태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낸 사표를 수리했다.
KEB하나은행은 앞서 7일 이 본부장의 직무를 면직했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이 본부장의 당초 해명과 달리 특검을 통해 인사청탁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고, 은행의 심각한 이미지 실추를 일으킨 만큼 더 이상 자리를 유지하기 어렵다는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하나은행 독일법인장으로 재직하면서 최순실씨의 딸인 정유라씨에게 특혜 대출을 해줬으며, 최순실씨 등을 통해 초고속 승진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hj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