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여성이 기업하기 좋은 나라, 한국 42위에 그쳐"

연합뉴스2017-03-08

"여성이 기업하기 좋은 나라, 한국 42위에 그쳐"
마스터카드 여성기업가지수 발표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한국이 여성이 기업 하기 좋은 나라 순위에서 54개 국가 중 42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위는 뉴질랜드였다.
마스터카드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전 세계 54개 국가의 여성 기업가 현황과 사회 환경적 지원 정도를 분석한 '마스터카드 여성 기업가 지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마스터카드 여성 기업가 지수는 여성 기업가들이 각국의 고유한 환경에서 다양한 조건을 통해 얼마나 사회로 진출하고, 기업가로 성장하는지를 측정하는 지수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은 57.6점으로 전체 42위, 아시아·태평양 15개국 중에는 11위에 올랐다.
한국은 일본(45위)보다는 앞섰지만 아시아에서 필리핀(8위)이나 태국(10위), 베트남(19위), 중국(31위)보다 순위가 낮았고 보츠와나(15위)나 페루(23위), 우간다(41위) 보다도 떨어졌다.
마스터카드는 여성의 기업활동 저해 요소로 ▲ 금융지원 및 벤처캐피탈 비활성화 ▲ 과도한 규제 및 제도적 비효율성 ▲ 자기확신 및 기업가정신 부족 ▲ 실패에 대한 두려움 ▲ 사회문화적 제한요소 ▲ 교육 및 트레이닝 부족 등을 꼽았다.
앤 캐런 마스터카드 인터내셔널 마켓 회장은 "상위권에 오른 국가들은 금융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이 높았으며 기업 친화적 환경,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탄탄한 중소 중견기업 네트워크 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