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미래에셋대우, 보다폰 독일 본사 오피스빌딩 인수

연합뉴스2017-03-05
미래에셋대우, 보다폰 독일 본사 오피스빌딩 인수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미래에셋대우[006800]가 독일 뒤셀도르프 지역 랜드마크 건물인 보다폰(Vodafone) 본사 빌딩 인수에 나선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달 20일 '보다폰 캠퍼스' 인수를 위한 독점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인수 규모는 3천500억원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자기자본 투자와 현지 선순위 대출로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인수 대상은 지상 19층 고층 건물과 지상 8층 저층 건물, 주차빌딩 등 모두 3개 건물로 2012년 말 완공돼 보다폰과 20년 장기 책임 임대차 계약이 맺어져 있다.
임대 기간이 끝나면 5년씩 모두 10년간 추가 연장도 가능하다.
보다폰그룹은 전 세계 통신업체 기준 가입자 수 3위(4억7천만명), 자산규모 6위(192조원), 매출액 7위(59조원), 시가총액 9위(80조원)의 영국 통신업체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투자 수익률은 5% 수준으로 안정적인 임대 수익뿐 아니라 독일 물가지수(CPI) 상승으로 임대료가 높아져 추가 수익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투자재원 마련을 위해 크지 않은 규모로 공모 판매도 진행할 계획이다.


indig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