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KB금융 새 사외이사에 외국인 솔로몬 전 메트라이프 회장

연합뉴스2017-02-24
KB금융 새 사외이사에 외국인 솔로몬 전 메트라이프 회장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기자 = KB금융지주의 새 사외이사로 외국인인 스튜어트 솔로몬 전 메트라이프 회장이 추천됐다.
KB금융은 24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를 열어 솔로몬 전 메트라이프 회장을 임기 2년의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솔로몬 전 회장은 미국 시라큐스대를 졸업하고, 1971년 평화봉사단으로 한국과 처음 인연을 맺었으며 외환은행 뉴욕지점을 거쳐 2011년 메트라이프에서 회장으로 퇴임하기까지 16년간 생명보험 업계에서 일해 온 전문 경영인 출신이다.
한국인 못지않은 유창한 한국어 실력과 한국 문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가진 금융계 대표적인 지한파로 알려져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보험업을 비롯한 비은행 부문에 대한 이사회의 자문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주주 비중이 큰 KB금융의 주주 구성도 고려됐다. 솔로몬 전 회장의 후보 추천으로 KB금융의 외국인 주주를 대표하는 사외이사는 김유니스경희 이사를 포함해 모두 2인으로 늘어났다.
최영휘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박재하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한종수 이화여대 교수, 김유니스경희 이화여대 교수, 이병남 전 LG경영개발원 인화원 고문, 유석렬 전 삼성카드 사장 등 기존 사외이사 6명은 모두 임기가 1년 연장됐다.
안정적으로 정착된 지배구조에 대한 신뢰와 함께 이사회의 독립성과 전문성, 다양성을 지속해 유지하는 것이 장기적인 발전에 바람직하다는 이사회의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한편,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KB국민은행 대표 자격으로 비상임이사직을 2년간 수행했던 이홍 경영지원그룹 대표를 1년 임기의 중임 비상임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이로써 KB금융 이사회는 사외이사 7인, 상임이사 1인(윤종규), 비상임이사 1인(이홍 부행장)으로 구성되는 9인 체제를 갖추게 됐다.
사외이사 후보 7인과 비상임이사 후보 1인은 내달 24일 열리는 정기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정식으로 선임된다.
hj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