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내부자 미공개정보 가이드라인 마련한다

연합뉴스2017-01-16

거래소, 내부자 미공개정보 가이드라인 마련한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권용욱 기자 = 한국거래소가 상장법인의 내부자 미공개정보 유출 사고를 막기 위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16일 한국거래소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거래소는 외부 용역을 통해 상장법인의 컴플라이언스 컨설팅 방안을 마련하고, 내부 통제체계를 올해 상반기 중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우선, 불공정거래행위의 정의, 인지, 분류, 통제, 관리, 평가 등의 가이드라인과 체크리스트 및 업무별 프로세스를 개발한다. 내부자의 미공개정보 오용과 유출 통제 관리를 위해 조직과 인력 설계 방안도 마련하겠다는 게 거래소 측의 설명이다.
업종과 직능, 업무 프로세스별 미공개정보의 원천을 파악하고, 정보 생성과 접근 가능 내부자를 구체적으로 분류하는 작업도 병행된다. 이를 통해 임직원 불공정거래 행위 관련 법무 체계를 점검하고, 미공개정보 관련 컴플라이언스 정책과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미공개정보의 관리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미공개정보의 생성과 수집, 유통, 폐기 등 생애주기별 프로세스를 분석하고, 내부자별 정보 접근과 이용권한을 차등화한다.
거래소는 내달 초순까지 외부 업체를 선정한 뒤 3월 중으로 용역 최종 보고서를 받아 볼 계획이다.
이에 앞서 거래소는 지난해 말 상장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 코넥스협회 등 상장법인 대표 기구들과 상장법인 컴플라이언스 업무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내부 통제가 취약한 상장사를 중심으로 업종 및 규모별 특성에 맞는 내부통제체계를 점검하고 개선안을 제시할 방침"이라며 "불공정거래 행위 사전 방지를 위한 내부통제체계 구축을 통해 시장 공정성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ywkw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