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2년 연임 성공(종합)

연합뉴스2017-02-21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2년 연임 성공(종합)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기자 =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KEB하나은행은 21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함 행장을 은행장 단독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함 행장의 임기는 2019년 3월까지로 2년이다.
임추위는 "함 행장은 임기 중 탁월한 경영성과를 내고 성공적인 전산통합과 노조통합, 교차발령 등 물리적·화학적 통합 완성했다"며 "통합은행 3년차를 맞는 중대한 시점에 조직의 안정과 시너지 극대화를 이끌 적임자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함 행장은 충남 논산 강경상고와 단국대 회계학과를 졸업한 뒤 1980년 서울은행을 시작으로 금융계에 몸담아 왔다. 이후 하나은행 충청사업본부에서 충남북영업본부장, 대전영업본부 부행장보, 충청영업그룹 대표를 역임하고 2015년 9월 초대 통합은행장에 올랐다.
함 행장은 취임 후 9개월이라는 역대 최단기간 내 전산통합을 완료하고, 전산통합 이후 전체 직원의 절반이 넘는 2천365의 교차발령을 통해 직원간 화학적 결합을 촉진했다.
그는 옛 외환 노조위원장 출신의 비서실장을 비롯해 인사부장, 노사협력부장을 외환은행 출신으로 선임하는 등 두 은행 직원들 간 마찰이 발생하지 않도록 부드러운 리더쉽을 발휘했다. 또 은행권 최초로 퇴직지점장을 재채용하고 대규모 승진인사를 단행하는 등 성과중심의 새로운 인사 실험을 통해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 결과 작년 1조3천872억원의 당기순이익으로 2012년 외환은행 인수 이후 최대 실적을 거두기도 했다.
한편, 하나금융은 각 계열사 임원후보추천위원회 및 지주 관계회사경영관리위원회를 통해 하나캐피탈 사장에 윤규선 전 KEB하나은행 부행장, 하나펀드서비스 사장에 오상영 전 KEB하나은행 전무를 내정했다. 정수진 하나카드 사장, 이창희 하나자산신탁 사장, 배현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소장은 연임됐다.
이와 함께 하나금융은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지주 사내이사인 김병호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함영주 부회장의 임기도 연장했다. 지주 사외이사 후보추천 위원회는 임기 만료된 홍은주 사외이사 대신 차은영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를 신임 사외이사로 추천했다.
hj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