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KEB하나은행 함영주 행장 연임 확실시…오늘 결정

연합뉴스2017-02-21
KEB하나은행 함영주 행장 연임 확실시…오늘 결정
하나카드 사장에 정수진, 하나캐피탈 사장에 윤규선 내정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다음 달 임기가 끝나는 함영주 KEB 하나은행장이 2년간 연임할 것이 확실시된다.
KEB하나은행은 21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임원추천위원회를 열고 함영주 행장의 연임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이에 앞서 하나은행의 모회사인 하나금융은 지난주 두 차례에 걸쳐 임원추천위원회를 열고 차기 은행장으로 함 행장을 단독 추천했다.
하나금융 임추위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윤종남 이사회 의장과 사외이사 2명으로 이뤄졌다.
KEB하나은행은 하나금융의 100% 자회사여서 은행 임추위도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함 행장은 내달 하순 예정된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차기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할 전망이다.
함영주 하나은행장 [KEB하나은행 제공]

지난 2015년 9월 초대 통합은행장으로 취임한 함 행장은 옛 하나은행 전산시스템과 외환은행 전산시스템을 성공적으로 통합하고, 통합노조 출범에 기여하는 등 하나·외환을 성공적으로 통합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실적도 좋았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1조3천872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전년(9천699억원)보다 43% 늘어난 규모다. 하나금융은 이러한 경영성과와 경영의 연속성 등을 고려해 2년으로 임기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하나금융 임원추천위원회는 다음 달 말 임기가 끝나는 정수진 하나카드 사장의 임기를 1년 연장했다. 하나캐피탈 차기 사장에는 윤규선 전 하나은행 기업지원그룹 부행장을 내정했다.
정 사장은 작년 3월 취임해 옛 하나SK카드·외환카드의 통합을 순조롭게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윤규선 전 부행장도 은행에서 쌓아온 여신 전문가로서의 경력을 인정받아 캐피탈 사정으로 캐피탈 사장으로 내정됐다.
이들은 내달 열리는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된다.
buff27@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