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SKT 등 20개사, 2000년 이후 70분기 연속 흑자행진

연합뉴스2017-09-20
현대차·SKT 등 20개사, 2000년 이후 70분기 연속 흑자행진
 [연합뉴스TV 제공]
네이버·강원랜드 실적공시후 줄곧 흑자…영업이익률 40% 넘어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현대자동차와 SK텔레콤, KT&G 등 20개사가 2000년 이후 올해 2분기까지 70분기 연속 영업흑자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또 네이버와 강원랜드는 실적 공시를 시작한 이후 흑자행진을 줄곧 이어가고 있으며, 영업이익률이 4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2000년 이후 분기 실적 분석이 가능한 233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0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한 기업은 모두 20개였다.
현대차그룹(현대차·현대제철·현대모비스)과 SK그룹(SK텔레콤·SKC·부산도시가스)에서 각각 3개사가, 삼성그룹에서는 호텔신라와 에스원 등 2개사가 70분기째 흑자를 냈다.
포스코, 신세계, 롯데쇼핑, CJ오쇼핑, GS홈쇼핑, 농심, 유한양행, KT&G, 넥센타이어, 동아타이어공업, 국도화학, 이지바이오 등도 같은 명단에 올랐다.
업종별로는 유통업체가 5개(롯데쇼핑, 신세계, 호텔신라, CJ오쇼핑, GS홈쇼핑)로 가장 많았고, 자동차 관련 업체가 4개(현대차, 현대모비스, 넥센타이어, 동아타이어공업)로 그 뒤를 이었다.
CEO스코어는 "유통, 식음료, 자동차·부품 업종은 최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논란으로 불거진 한·중 갈등 속에서도 연속 흑자 기업을 다수 배출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시장 변화에 민감한 IT·전기·전자를 비롯해 조선·기계·설비, 건설·건자재, 상사, 생활용품, 운송 등의 업종은 70분기 연속 흑자 기업을 단 하나도 배출하지 못했다.
그나마 삼성전자가 34분째 흑자를 기록했으며, 조선·기계·설비 업종에서는 현대엘리베이터(43분기)를 제외하면 연속 흑자 기간이 모두 30분기 미만에 그쳤다.
50분기 이상 연속 흑자를 낸 기업 가운데 분기 평균 매출액 성장률은 네이버가 6.8%로 가장 높았고, 분기 평균 영업이익 성장률도 역시 네이버가 6.5%로 최고를 기록했다.
네이버는 평균 영업이익률도 41.6%에 달했다. 실적 공시 이후 매 분기 100원어치를 팔아서 평균 41.6원을 남겼다는 의미로, 이는 공기업인 강원랜드(42.8%)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것이다.
네이버 외에 LG화학, LG생활건강, 엔씨소프트, 금호석유화학, 한샘, 현대건설 등 13개사는 분기 실적을 공시한 이후 60분기 이상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표] 500대 기업 2000년 이후 분기 연속 흑자 기업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