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2년 연임 성공

연합뉴스2017-02-21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2년 연임 성공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기자 = 하나금융지주가 21일 오후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내달 임기가 만료되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의 2년 연임을 사실상 확정한다.
김정태 회장과 윤종남 이사회 의장 등으로 구성된 하나금융 임추위는 함 행장을 2년 임기의 차기 KEB하나은행장으로 단독 추천할 예정이다.
내달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승인을 받으면 함 행장의 임기는 2019년 3월까지 연장된다.
함 행장은 2015년 9월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첫 통합 은행장으로 선임된 후 1년 6개월 동안 조직을 성공적으로 이끈 능력을 인정 받았다.
전산통합과 노조통합 등을 원만히 해결한데다 외환은행 인수이후 최대 실적을 내는 등 첫 통합 행장으로서 무난한 성과를 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1천여명에 대한 대규모 승진인사를 단행하는 등 일 잘하는 직원이 인정받을 수 있는 조직문화를 구축하기도 했다.
한편, 다음달 임기가 만료되는 정수진 하나카드 사장과 이창희 하나자산신탁 사장, 배현기 하나금융연구소 소장 등은 연임이 확정됐다. 차기 하나캐피탈 사장에는 지난해 말 퇴임한 윤규선 전 KEB하나은행 부행장이, 하나펀드서비스 사장에는 박종영 전 부행장이 각각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hj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