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LG전자·신한카드, 공동모금으로 소외계층 도서관 개관

연합뉴스2017-09-19
LG전자·신한카드, 공동모금으로 소외계층 도서관 개관
LG그룹 창립 70년 기념…노원구에 459번째 '아름人 도서관'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와 신한카드가 공동 모금을 통해 소외계층을 위한 도서관을 개관했다.
두 회사는 지난 18일 서울 노원구 노원1종합사회복지관에서 'LG전자와 함께 만든 아름인(人) 도서관' 개관식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이 도서관은 LG그룹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지난 3월부터 5개월간 LG베스트샵 매장에서 고객이 신한카드의 마이신한포인트로 결제할 경우 포인트 사용금액의 10%를 두 회사가 절반씩 부담하는 방식으로 모금해 건립됐다.
아름인 도서관은 신한카드가 2010년부터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와 함께 소외계층 아동·청소년을 위해 만들고 있는 시설로, 지금까지 국내에 454개, 해외에 4개가 건립됐다.
이번에 문을 연 도서관은 459번째로, 노원1종합사회복지관 2층에 40㎡ 규모로 만들어졌다.
'LG전자와 함께 만든 아름인(人) 도서관' 개관식 18일 서울 노원구 노원1종합사회복지관에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왼쪽), 이정숙 노원1종합사회복지관장(중앙),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오른쪽)이 'LG전자와 함께 만든 아름인 도서관' 개관을 축하하고 있다. [LG전자 제공=연합뉴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