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삼성화재 작년 당기순이익 8천409억…7.4% 늘어

연합뉴스2017-02-15
삼성화재 작년 당기순이익 8천409억…7.4% 늘어
자동차보험 합산비율 98.7%…8년 만의 흑자 전환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삼성화재[000810]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8천409억원으로 전년보다 7.4%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액에 해당하는 원수보험료는 18조1천830억원으로 전년에 견줘 2.2% 늘었다. 자동차보험이 인터넷 채널의 성장세에 힘입어 13.4%나 증가했으나 장기보험은 1.0%, 일반보험은 4.3% 각각 감소했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 103.0%로 전년보다 0.3%포인트 개선됐다.
합산비율이 100%가 넘어섰다는 것은 보험사가 보험영업을 통해 손해를 봤다는 뜻이다.
보험 종목별로 온도 차가 있었다. 자동차보험의 합산비율은 지난해 98.7%로 100% 미만을 기록했다. 2008년 이후 8년 만의 흑자 전환이다.
장기보험은 105.1%로 영업 여건이 좋지 않은 탓에 전체 보험영업에서 지난해 5천679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하지만 투자영업이익으로 1조6천883억원을 거둬들여 전체 영업이익은 1조1천205억원을 기록했다.
투자영업이익률은 저금리 상황으로 전년에 견줘 0.2%포인트 하락한 3.1%로 집계됐다.
삼성화재는 올해 원수보험료가 전년 대비로 3%, 당기순이익은 10%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pseudojm@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