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글로벌 외환센터 열어

연합뉴스2017-02-14
신한은행, 글로벌 외환센터 열어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에 있는 파이낸스센터 지점 내에 유학·이주 고객과 재외동포를 위한 글로벌 외환센터를 오픈했다고 14일 밝혔다.
외환센터에서는 유학·이주 고객의 단계별 맞춤 외환서비스와 해외거주자 대상 비대면 자산관리, 해외부동산 취득 및 처분 관련 서비스, 국내 재산 반출 및 해외 재산 반입 지원, 해외주재원 등 장기 해외체재자 대상 금융서비스, 신한은행의 해외네트워크 연계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세계 20개국 150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유학·이주 고객의 현지 정착 컨설팅과 해외거주 고객의 비대면 원격거래 서비스를 지원하고, 최대 10개의 외국 통화 충전이 가능한 글로벌 멀티카드, 원화와 외화계좌를 동시에 사용하는 체인지업 체크카드를 활용해 새로운 방식의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외환센터를 중심으로 전국 120개의 유학 이주센터를 통해 그동안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졌던 해외 유학·이주, 해외거주자 고객의 금융업무에 대한 전문적인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서울 중구에 있는 신한은행 글로벌 외환센터 개소식에서 신한은행 최병화 부행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은행 관계자가 기념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