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테크노밸리 잡아라' 경기북부 지자체 유치전 치열

연합뉴스2017-09-03

'테크노밸리 잡아라' 경기북부 지자체 유치전 치열
양주·의정부·남양주-구리 등 '삼파전'…11월 후보지 선정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첨단산업단지인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후보지 선정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오며 시·군 간 유치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경기 중·동북부 시·군을 대상으로 도내 6번째, 경기북부 2번째 테크노밸리를 조성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도는 오는 29일까지 시·군의 신청을 받아 다음 달 20일까지 현지 조사를 거쳐 11월 첫째 주 공개 평가와 함께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평가 기준은 지자체 참여도(30점), 입지여건(30점), 사업의 신속성(30점), 개발구상(10점) 등이다.
판교테크노밸리[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테크노밸리 유치를 희망하는 경기북부 지자체는 양주, 의정부, 남양주·구리 등 4개 시 3곳이다.
경원선 전철을 생활권으로 한 의정부시·양주시·포천시·동두천시·연천군 등 5개 시·군은 지난달 10일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경원축 유치 공동 협약'을 체결했으며 이 중 양주시와 의정부시가 각각 후보지를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남양주시와 구리시도 지난 7월 28일 경기북부 테크노밸리를 공동 유치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 지자체는 경계지역에 하나의 후보지를 선정해 공동으로 유치 신청을 할 계획이다.
사실상 3파전 양상으로 유치전이 전개되고 있다.
현재 가장 적극적으로 유치에 나선 지자체는 양주시다.
양주시는 지난 3월 그린벨트(GB)에서 해제된 마전동 일대 64만㎡ 중 30만㎡가량을 후보지로 선정한 데 이어 관내 기업 또는 단체 10여 곳과 입주협약을 체결하며 유치에 총력을 쏟고 있다.
양주시는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유일하게 성장관리권역으로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에 의해 첨단산업단지 조성이 가능하고 조성 때 조성원가 이하 분양 등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 사업지가 그린벨트에서 이미 해제돼 신속한 사업이 가능하다는 점, 편리한 교통여건, '기업하기 좋은 도시' 1위 선정 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에 맞서 구리시와 남양주시도 두 지자체 경계지역에 30만∼40만㎡ 규모의 사업지를 선정해 유치에 나설 방침이다.
두 지자체는 편리한 교통여건 외에도 첨단기업이 많은 서울 강남에서 가장 가까워 테크노밸리 조성 때 첨단기업 유치에 가장 유리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의정부시도 30만㎡ 규모의 후보지를 선정해 테크노밸리 유치에 나설 방침이다.
의정부시는 수정법상 과밀억제권역으로 제조업 입주가 불가능함에 따라 유치 때 R & D 업종 및 업무용지 중심으로 테크노밸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경기북부의 기존 섬유제조업에 패션 부문과 콘텐츠 부문을 접목해 섬유 패션 콘텐츠 융합 클러스터 조성을 희망하고 있다.
도는 유치를 희망하는 지자체가 많아 공정한 평가를 통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한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현지 조사를 마치면 11월 첫째 주 하루 날을 잡아 공개 평가와 함께 최종 후보지를 선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4차 산업혁명 산업기반 조성을 위해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판교테크노밸리, 판교 창조경제밸리(일명 제2 판교테크노밸리 또는 제로시티), 광교테크노밸리 등 3개의 테크노밸리를 조성해 운영 중이며 일산신도시에 4번째, 광명·시흥에 5번째, 경기 중·동북부에 6번째 테크노밸리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wyshi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