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작년 채무조정으로 1천138억 회수

연합뉴스2017-02-13

예보, 작년 채무조정으로 1천138억 회수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기자 = 예금보험공사는 지난해 파산저축은행 등의 연체채무자를 대상으로 채무조정을 실시해 1천138억원을 회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예보는 채무조정 대상자 2만1천77명 중 90.3%인 1만9천37명이 원금 1천만원 이하의 소액채무자였으며, 채무감면 및 신용불량정보 해제 등을 통해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가능하도록 지원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예보 채무조정제도는 최대 원금의 60%까지 감면(기초수급자·고령자·장애인 등 사회소외계층은 최대 80%)해주고 최장 10년까지 분할상환도 가능하다.
또 지난해 4월 도입한 '채무조정 패스트트랙'을 통해 채무조정 신청 시 제출서류를 간소화해주고 심사 기간도 1개월에서 2주로 단축된다.
예보 관계자는 "채무자가 더욱 쉽게 채무조정제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실상 회수가 불가능했던 연체채권의 회수 가능성을 높였다"며 "앞으로도 공적자금 회수기관으로서 회수 극대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j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