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구제역 피해 중소기업에 500억원 규모 금융지원

연합뉴스2017-02-10
신한은행, 구제역 피해 중소기업에 500억원 규모 금융지원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신한은행은 구제역으로 인해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오는 14일부터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구제역으로 직접 피해를 본 축산 농가뿐 아니라 농축산물 도매 및 중개업 등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모든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피해기업당 3억원 이내에서 총 500억원 규모의 긴급 운전자금이 지원된다.
또 기존 대출금의 분할상환 유예와 만기연장, 대출 만기연장 시 최고 1.0%포인트의 금리감면도 지원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의 유동성 확보 및 금융비용 절감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