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구제역 피해 중소기업에 500억 지원

연합뉴스2017-02-10
신한銀, 구제역 피해 중소기업에 500억 지원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신한은행은 전국으로 퍼지고 있는 구제역으로 인해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500억 원 규모의 긴급 운전자금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오는 14일부터 공급되는 금융 지원은 구제역으로 직접 피해를 당한 축산 농가뿐만 아니라 농축산물 도매, 중개업 등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모든 중소기업이 3억 원 한도 내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한, 피해기업의 기존 대출금 분할상환을 유예하고 대출 만기 연장 시 최고 1.0%포인트의 금리 감면을 지원키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에 이어 구제역의 전국적 확산으로 관련 업계의 심각한 피해가 우려돼 금융 지원을 신속하게 결정했다"며 "어려움에 부닥친 중소기업의 유동성 확보와 금융비용 절감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