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KB국민카드, 4대 보험료 자동이체 서비스 시작

연합뉴스2017-02-09
신한·KB국민카드, 4대 보험료 자동이체 서비스 시작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가 건강보험과 국민연금, 고용보험, 산재보험 등 4대 보험 카드 자동이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그동안 4대 보험 카드 납부는 가능했지만, 자동이체 서비스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회사의 고객은 각사 홈페이지나 고객센터에서 13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모두 가능하다. 0.8%의 납부수수료(체크카드는 0.7%)는 고객이 부담해야 한다.
4대 보험 자동이체 서비스 출시 기념 이벤트도 진행한다.
두 카드사 모두 7월 말까지 자동이체를 신청한 고객 전원에게 5천원을 캐시백 해주고, 3개월 동안 납부수수료를 면제해 준다.
그 이후에도 전월 실적이 30만원 이상이면 수수료를 면제해 준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