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금융노조 "금감원 변호사 채용 비리 즉각 수사해야"

연합뉴스2017-01-10

사무금융노조 "금감원 변호사 채용 비리 즉각 수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10일 서울 남부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금융감독원 채용 비리 사건을 조속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일해야 할 금감원이 채용 비리로 우왕좌왕하고 있다"며 "최수현 전 원장과 인사담당 임원이던 김수일 부원장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감원의 변호사 채용 특혜 의혹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처음 불거졌다.
당시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감원이 2014년 변호사 채용 시 직장 근무경력은 물론 실무수습 경력도 없는 로스쿨 출신 변호사 A씨를 이례적으로 채용했다"고 지적했다.
A씨는 최수현 전 금감원장과 행정고시 동기인 전 국회의원의 아들로, 금감원은 내부 감찰을 통해 당시 총무국장이던 이상구 전 부원장보가 이 과정에 개입한 사실을 밝혀냈다.
사무금융노조의 한 관계자는 "2014년 채용 당시 변호사 경력 요건을 없애고 인턴 우대 조항이 더해지는 등 A씨에 대해 조직적으로 '커리어' 관리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금감원은 서울남부지검에 이 전 부원장보를 업무방해와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지만, 최수현 전 원장 등 윗선이 채용 과정에 개입했는지는 밝혀내지 못했다.
사무금융노조
ye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