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창업 대회 'K-Global 스타톤 2017' 에서 6개 우수팀 선발

연합뉴스2017-08-28

기술창업 대회 'K-Global 스타톤 2017' 에서 6개 우수팀 선발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26∼27일 경기도 판교에서 개최된 'K-Global 스타톤 2017'에서 46개 프로젝트팀 경연이 펼쳐진 끝에 최종 6개 우수 창업팀이 선발됐다고 28일 밝혔다.
스타톤이란 스타트업과 해커톤의 합성어로,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스타트업들이 단기간 창업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현실화하는 경진대회를 의미한다.
해킹과 마라톤이 합쳐진 단어인 '해커톤'은 마라톤처럼 일정한 시간과 장소에서 프로그램을 해킹하거나 개발하는 행사다.
이번 대회에서는 예치금 관리를 응용해 개인 목표 관리 플랫폼을 제안한 윌뱅크가 1위를 해 중기부 장관상을 받았다.
패스트앤퓨어리어스팀의 '경유지 최단 경로 안내'와 VcaRe팀의'VR 기반 헬스 빅데이터 분석서비스'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상이 수여되는 2위를 했다.
3위는 'Tazo', '미틱', 'Wayseekers'가 차지했다.
중기부는 우리나라의 다국적 창업지원 정책과 환경에 대한 국내 외국인 유학생의 인지도가 높아져 전체 참가자 350명(46팀) 중 외국인 비중이 25%(87명)나 됐다고 전했다.
키르기스스탄(13명), 우즈베키스탄(13명) 등 32개국 350명 참석했다.


kamj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