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호 신한은행장 내정자 "회장과 불협화음 안 낼 자신 있다"

연합뉴스2017-02-08
위성호 신한은행장 내정자 "회장과 불협화음 안 낼 자신 있다"
"신한사태 과거에 모두 마무리됐다 생각"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위성호 신한은행장 내정자가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내정자와의 협력을 강조했다.
위 내정자는 8일 오후 신한카드 본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회장과의 불협을 우려하는 시선을 알고 있지만 그런 소리가 안나게 할 자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 회장 내정자와 자신의 연배가 1년 차이밖에 나지 않아 회장의 경영에 힘이 실리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에 "한동우 현 회장이 지주와 자회사 시스템을 잘 구축해 운영됐다"며 "나이가 아닌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불협화음이 난다면) 다 내 책임이다"고 강조했다.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이하 자경위)가 위 내정자를 선정한 배경으로 성과를 언급한 데 대해서는 시대의 트렌드를 앞서간 점을 언급했다.
위 내정자는 "성과를 숫자로 보였다기보단 금융 변화가 많은 시대니 트렌드에 맞춰 신한카드가 금융계에서 앞장선 부분을 보신 것 같다"며 "숫자는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지만 어떻게 봐주실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향후 은행 경영에 대해선 앞으로 고민이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그는 "카드만 경영해와 은행을 어떻게 할 지는 지금부터 고민해볼 것"이라며 "관심을 갖다 보면 어떻게 할까 방향이 생기리라 본다"고 말했다.
이어 "회장 면접에서는 글로벌과 디지털, 리스크관리 등 경영의 축이 되는 부분 중심으로 설명했다"며 "특히 카드의 경우 핀테크를 빼고 얘기하기 어려우니 경영 후임자가 이쪽에 관심을 많이 가지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2010년 발생한 신한 사태와 관련해 시민단체의 고발이 진행된 데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그는 "과거 당시에 결과나 조사가 되지 않았나 싶다"며 "구체적으로 거기까지 생각은 못했지만 과거에 마무리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