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차기 신한은행장에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종합)

연합뉴스2017-02-07

차기 신한은행장에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종합)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신한은행 차기 행장에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이 내정됐다.
신한금융지주는 7일 자회사경영위원회를 열고 위성호 사장을 차기 신한은행장 후보로 단독 추천했다.
신한은행은 오는 8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위 사장을 차기 행장으로 정식 내정할 예정이다.
이후 내달 예정된 이사회와 정기 주주총회의 승인과 의결을 거쳐 행장으로 확정하면 위 사장은 2년의 임기를 시작한다.
통상 신한금융 자회사 임원들은 2+1년의 임기를 받아왔다.
한동우 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취임하며 자회사에 대한 지주사의 경영 평가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첫 임기를 2년으로 조정했다.
이날 자경위 위원들은 과거 신한사태와 관련해 시민단체가 위성호 후보를 위증 및 위증교사 혐의로 고발한 내용에 대해서는, 신한은행 준법감시인을 통해 자세히 설명을 듣고 논의 후에 은행장 후보로 추천하는데 있어 문제가 될 만한 사항이 아니라는 점에 뜻을 같이 했다.
위 사장은 1958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1985년 신한은행에 입행했다. 차기 신한금융 회장으로 내정된 조용병 현 행장보다는 입행이 1년 늦다.
그는 신한금융 경영관리담당 상무와 부사장, 신한은행 자산관리부문 그룹 부행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2013년부터 신한카드를 이끌었고 지난해 8월에 세 번째 연임에 성공했다.
위 사장은 신한카드가 업계 1위 자리를 확고히 할 수 있도록 탁월한 경영능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지난해에 카드사 수수료 인하로 카드사들의 실적이 악화하는 상황 속에서도 개선된 실적 성적표를 내놓으면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모바일 앱 카드 판(FAN)을 만들어 신한금융 전체 멤버십 플랫폼 브랜드로 키우는 성과를 보여주기도 했다.
은행과 지주, 카드를 두루 거치며 신한금융 전반을 경험해봤다는 점에서 신한금융의 핵심 인재로 손꼽혀왔다.
한편 신한금융지주는 내달 초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의 후임을 비롯한 자회사 사장단 선임 작업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현재 차기 신한카드 사장으로는 김형진 신한지주 부사장과 임영진 신한지주 부사장이 거론되고 있다.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중립 성향의 회장 내정자와 실력있는 행장이 신한을 최강의 팀으로 만들어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