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반려동물 천연염색 한복 나온다…경기도 창업지원

연합뉴스2017-08-24

반려동물 천연염색 한복 나온다…경기도 창업지원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기경제과학원)이 반려동물 산업 분야 창업자 20명을 올해 처음으로 선발해 신제품 개발에 나섰다.
선발된 창업자들은 프리미엄 사료, 헬스·케어 용품, 미용용품, 패션용품, 가구 등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한 우수한 아이템과 신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예비창업자 감미선씨는 황토와 치자, 강황 등 천연물질로 염색해 항균성과 통기성, 자외선 차단 효과를 갖춘 반려동물 생활한복을 개발하고 있다.
다양해지는 반려동물 상품
초기창업자인 메토요의 김신 대표는 여름철에도 식수를 장시간 시원하게 유지할 수 있는 반려동물용 보냉기(cooler bowl)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아렌네의 문선혜 대표는 매월 반려동물 간식 박스를 배송해주는 상품을 준비중이다.
이밖에 배변집계가 결합된 반려견 자동목줄, 수컷 반려견 전용 기저귀, 반려동물의 건강 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매트 등도 주목할 만한 반려동물 창업 아이템이다.
이들 창업자는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하는 한편 최대 1천500만원의 사업화 자금, 전문가 멘토링 등의 지원을 받아 올 연말부터 신제품을 출시하게 된다.
경기도는 오는 2020년 6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반려동물 시장 성장에 대비해 내년까지 여주시에 반려동물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등 반려동물 산업 기반 마련에 힘쓰고 있다.
한의녕 경기경제과학원장은 "이번에 선정된 아이템들은 반려동물산업 분야의 단순한 용품이 아니라 의약과 IT(정보통신), 섬유 등 다양한 분야의 첨단 기술들을 접목한 것"이라며 "앞으로 반려동물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는 지원을 벌여나가겠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