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범일동 의류·시흥 기계금속·강릉 식료품 특화 육성

연합뉴스2017-08-23

부산 범일동 의류·시흥 기계금속·강릉 식료품 특화 육성
중기부,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3곳 신규 지정…78억원 지원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경기도 시흥시 기계금속집적지, 부산 범일동 의류집적지, 강릉시 주문진읍 식료품집적지 3곳이 지역 특성에 맞춰 특화 육성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들 3곳을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하고 국비와 지방비 총 78억 원을 지원해 육성한다고 23일 밝혔다.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는 소공인 집적지를 산업클러스터로 전환해 소공인 발전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집적지구에 공동창고와 장비, 시설 등 인프라 구축, 정책금융,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설치 등을 지원한다.
398개 의류제조업체가 밀집해 있는 부산 범일동 의류제조집적지구에는 27억원을 투입해 소공인 기술교육장과 연구·실습·생산용 공동장비를 지원한다.
843개 기계업체 등이 모인 시흥시와 48개 수산물 가공업체가 밀집한 강릉시 주문진읍에도 각각 25억원과 26억원을 지원해 교육장과 냉동·냉장창고 등을 세운다.
권대수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소공인 집적지역에 현장 밀착 지원을 강화하고 다양한 기술개발과 협업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앞서 서울 문래동 기계금속, 서울 종로 주얼리, 서울 성수동 수제화, 충북 청주시 인쇄 등 4곳을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성수동 제화조형물[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