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해경, '4명 참변' STX조선·협력업체 등 4곳 압수수색(종합)

연합뉴스2017-08-22
해경, '4명 참변' STX조선·협력업체 등 4곳 압수수색(종합)
STX조선해양 압수수색하는 해경 수사본부(창원=연합뉴스) 해경 수사본부가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날 해경은 STX조선해양 안전 담당 부서와 협력업체 K기업 사무실 등 4곳에 수사관 3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다. [해경 제공=연합뉴스]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STX조선해양 선박 건조 현장 폭발 사고를 수사 중인 해경 수사본부가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폭발 현장 감식

해경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9시께 STX조선 안전관리팀 등 안전 담당 부서와, STX조선 안에 있는 협력업체 K기업 사무실 등 4곳에 수사관 3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다.
수사본부는 도장작업 및 안전 관리 매뉴얼 자료 등을 확보할 방침이다.
STX조선해양 압수수색(창원=연합뉴스) 해경 수사본부가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날 해경은 STX조선해양 안전 담당 부서와 협력업체 K기업 사무실 등 4곳에 수사관 3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다. [해경 제공=연합뉴스] image@yna.co.kr
이번 폭발 사고로 STX조선 사내 협력업체 작업자 4명이 모두 숨지는 등 피해 규모가 큰데다 사고 원인을 조속히 규명할 필요가 있어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수사본부는 설명했다.
수사본부 측은 "원청·하청을 가리지 않고 안전 담당 부서를 대상으로 필요한 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라며 "압수수색 완료까지는 상당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STX조선에서는 지난 20일 오전 11시 37분께 건조 중이던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안 잔유(RO) 보관 탱크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 안에서 도장작업을 하던 4명이 숨진 바 있다.
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