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신한은행장 오늘 결정…위성호 유력

연합뉴스2017-02-07

차기 신한은행장 오늘 결정…위성호 유력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신한금융그룹의 2인자 격인 차기 신한은행장이 7일 결정된다.
신한금융지주는 이날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이하 자경위)를 열어 새 신한은행장 최종 후보를 추천할 예정이다.
자경위는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과 사외이사인 박철 전 한국은행 부총재, 고부인 전 도쿄 한국상공회의소 부회장, 이흔야 전 재일한국상공회의소 상임이사, 이만우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등 5명으로 구성된다.
차기 신한은행장으로는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과 김형진 신한지주 부사장, 임영진 신한지주 부사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금융권 안팎에선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이 차기 은행장에 유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자경위가 복수의 후보군을 검토하더라도 '순리적인 경영 승계'를 강조해 온 신한이 연배나 경력 면에서 앞서있는 위 사장을 낙점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지난달 위 사장이 차기 회장 자리를 두고 순리를 언급하며 자진사퇴 한 배경에는 차기 행장에 대한 포석이 깔린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위 사장의 행장 가능성에 시민단체와 정치권, 노조 등이 반감을 드러내고 있어 실제 자경위에서 내정될 경우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일 금융정의연대는 '신한 사태'가 발생한 2010년 위증과 위증교사를 한 위 사장이 은행장이 될 자격이 없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차기 신한은행장 선임과 관련해 금융권 수장 인선을 철저하게 검증해야 한다는 내용의 논평을 발표했다.
차기 은행장 선임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자 노조 역시 전일 성명을 발표해 또 다른 신한 사태의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금융산업노종조합 신한은행지부는 "은행장 선임을 통해 더는 지배구조 불안정과 신한의 조직문화가 흔들려선 안 된다"며 "신한 사태의 악몽이 재연되지 않도록 조직의 활력 제고를 위한 세대교체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자경위에서 내정된 차기 은행장 최종 후보는 8일 예정된 신한은행 임원추천위원회와 이사회 승인을 거쳐 내달 말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