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경기도, 사드 갈등 속 중국기업 투자유치 성공

연합뉴스2017-08-21
경기도, 사드 갈등 속 중국기업 투자유치 성공
이싱시 브리반유한공사, 파주 반도체 설비에 250억 투자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한국 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놓고 중국과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경기도가 중국기업의 투자를 끌어내는데 성공했다.
경기도는 21일 오전 도청에서 남경필 지사와 황일환 ㈜코템 대표, 종 젠(ZONG JIAN) 이싱브리반투자유한공사(이하 브리반) 대표, 저우빈(ZHOU BIN) 장쑤성 이싱시 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코템사-브리반-이싱시 간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코템사-브리반-이싱시 투자유치 협약식(수원=연합뉴스) 21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남경필(오른쪽에서 2번째) 경기지사와 황일환(오른쪽에서 첫번째) ㈜코템 대표, 종 젠(ZONG JIAN.왼쪽에서 첫번째) 브리반 대표, 저우빈(ZHOU BIN.왼쪽에서 2번째) 이싱시 부시장이 '경기도-코템사-브리반-이싱시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8.21.[경기도청 제공]

이날 협약에 따라 중국 투자회사인 브리반이 250억원, 국내 기업인 코템사가 50억원 등 모두 300억원을 투자해 파주 당동산업단지에 내년 8월까지 반도체 관련 약품 생산 시설을 설립한다.
두 기업은 50여명이 근무할 예정인 이 생산 시설에서 생산하는 제품을 중국 등으로 수출하게 된다.
특히 이번 협약으로 코템사는 앞으로 3년간 500억원가량의 대중국 수출 신장을 기대한다.
도와 코템사는 그동안 브리반의 도내 투자를 위해 생산 시설 용지를 먼저 제공하는 등 노력해 왔으나 사드 갈등이 불거진 이후 중국 중앙정부의 한국 내 투자 불허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그러나 도와 이싱시는 지난 1월 이싱시 시장이 경기도를 방문하는 등 투자 성사를 위해 수차례 접촉했고, 이싱시가 중국 정부에 투자 승인을 강력하게 요청해 이날 협약이 성사됐다.
남 지사도 이날 협약식에서 "양국 관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도내 투자를 위한 이싱시의 노력에 감명을 받았다. 오는 24일 한중 수교 25주년을 앞두고 매우 의미가 큰 투자 협약이다"라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사드 갈등 이후 중국 중앙정부가 본토 기업의 경기도 내 투자를 승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사드 갈등 속에서도 두 나라 지방정부가 노력해 기업 애로사항을 해결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