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화 1기' 우리銀 조직개편…자금ㆍ외환사업단 강화

연합뉴스2017-02-03
'민영화 1기' 우리銀 조직개편…자금ㆍ외환사업단 강화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민영화 초대 행장으로 내정되면서 연임에 성공한 이광구 우리은행장이 첫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우리은행은 3일 자율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부문제' 시행을 핵심으로 하는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국내그룹과 글로벌그룹, 영업지원그룹을 부문으로 격상해 각 부문장의 책임경영 권한을 강화했다.
앞으로 부문장은 부문 내 조직간 협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조정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기존 WM사업단과 연금신탁사업단은 각각 그룹으로 격상했다.
자산관리와 신탁 시장이 급성장하는 만큼 고객 중심의 자산관리, 프로급 자산관리 전문가 육성, 비대면 자산관리 플랫폼을 구축하려는 의도다.
외환딜링과 파생상품 마케팅 등 비이자이익 관련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자금시장사업단도 그룹으로 격상했다.
특히 외환사업단을 글로벌그룹 산하로 재편해 국내은행 최대 규모인 250여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외환영업을 확대하고 외국인 고객유치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경영기획단은 경영기획그룹으로 확대 개편해 민영화 이후 사업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한 수익 다변화를 추진한다.
경영기획그룹에는 미래전략단을 신설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전담토록 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은행은 이번 조직개편과 함께 부문장 1명, 부행장 6명, 상무 8명 등 15명의 임원 승진인사를 실시했다.
3개 부문 중의 하나인 영업지원부문장은 정원재 기업고객본부 부행장이 발탁됐다.
기업그룹 부행장에는 장안호 HR지원단 상무, IB그룹 부행장에는 권광석 대외협력단 상무, 기관그룹 부행장에는 조운행 업무지원단 상무, 여신그룹 부행장에는 김선규 기업금융단 상무가 각각 승진했다.
js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