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의연대,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위증혐의로 고발

연합뉴스2017-02-01

금융정의연대,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위증혐의로 고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금융정의연대는 1일 서울중앙지검에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을 위증과 위증교사죄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금융정의연대는 "2010년 신한사태 당시 위 사장이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으로서 신한사태를 기획·실행했을 뿐 아니라 진상을 은폐하려고 검찰 조사와 법원에서 위증과 위증교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한사태의 주범인 위성호 사장의 신한은행장 선임에 반대한다"며 "신한은행은 금융정의를 실현하고 역사에 부끄럽지 않을 후보를 신임 은행장으로 선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 사장은 차기 신한은행장의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어 이번 고발이 행장 선임 과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에 대해 "시민단체가 민간은행장 선임문제까지 언급하는 건 다소 지나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