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작년 간신히 흑자…'합병 비용만 3천억'

연합뉴스2017-02-01
미래에셋대우 작년 간신히 흑자…'합병 비용만 3천억'

(서울=연합인포맥스) 권용욱 기자 = 미래에셋대우가 작년 당기순이익 159억7천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는 1일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영업이익과 세전이익(법인세비용 차감전)은 각각 35억8천억원과 206억원을 각각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과 미래에셋대우의 합병비용정산 전 단순합산 세전이익은 3천244억원으로 집계됐다. 미래에셋증권(연결기준, 미래에셋대우 제외) 1천796억원과 미래에셋대우(연결기준) 1천448억원을 합한 결과다.
다만, 합병 과정에서 비용이 3천38억원이 발생해 작년 회계연도 기준 세전이익은 206억원으로 공시됐다.
합병 비용의 경우 ▲미래에셋대우 1분기 손익 729억원 ▲미래에셋대우 연결 조정 1천29억원 ▲합병에 따른 일회성 비용 1천280억원 등으로 구성됐다.
ywkw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