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할 곳이 없다…' 은행서 낮잠 자는 돈 300조 돌파(종합)

연합뉴스2017-01-31

투자할 곳이 없다…' 은행서 낮잠 자는 돈 300조 돌파(종합)
5대은행 요구불예금 작년 한해만 41조 순증…부동산 경기하락, 박스권 주가 등 이유
MMDA 포함하면 요구불예금 400조원 넘어…"은행엔 이익"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경기도 화성시 진안동에 거주하는 백모(65)씨. 과거 유명 전자회사에 다니다 퇴직해 부동산 투자에 성공, 큰 돈을 벌었다. 현재 개인사업체를 운영하는 그는 요구불예금 통장에 5억원 정도를 예치하고 있다. 외부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반응해 주식 투자 등으로 더 큰돈을 벌기 위해서다. 그는 지난해 말 1년짜리 예금이 끝난 후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MMDA) 통장에 5억원을 예치했다. 시장 금리 상승으로 수신금리가 오르면 정기예금으로 갈아타기 위해서다.
지난해 시중 5대 은행서 잠자는 요구불예금 규모가 3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처를 찾지 못한 요구불예금은 작년 한 해에만 40조원 넘게 증가했다.
은행서 낮잠 자는 예금 증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31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요구불예금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327조3천672억원으로 전년 말(285조6천257억원)에 견줘 41조7천415억원이 늘었다.
KB국민은행이 11조786억원이 늘어 가장 많이 늘었고, 신한은행(9조4천499억원), 농협은행(8조4천53억원) 순으로 증가했다.
요구불예금 성격이 강한 MMDA까지 포함하면 규모는 더 커진다. 지난해 말 기준 416조5천875억원으로 400조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요구불예금은 예금주가 지급을 원하면 언제든지 조건 없이 지급하는 예금을 말한다. 현금과 유사한 유동성을 지녀 통화성예금이라고도 한다.
요구불예금이 늘어나는 건 고객인 가계와 기업 모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수년째 증시가 박스권에 머무는 데다가 정부 규제가 강화하면서 호황을 누리던 부동산도 작년 4분기부터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올해 1월 전셋값 상승률은 0.06% 상승하는 데 지난해 1월 상승률(0.18%)의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작년 큰 인기를 누렸던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은 연 5.14%로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10년 7월 이래로 최저치다. 예금이자도 연 1.5%에 불과하다. 소비자 물가상승률(작년 기준 1.0%)을 고려하면 고객 입장에선 실리가 거의 없는 셈이다.
그러나 요구불예금이 늘어나는 건 은행 입장에서는 환영할 만한 일이다.
수신금리가 연 0.1%에 불과해 원가가 적게 들기 때문이다. 일반 예금의 금리가 연 1.5% 수준임을 고려할 때 15분의 1도 안된다. MMDA의 금리도 연 0.5% 수준이어서 일반 예금에 견줘 3분의 1수준이다.
요구불예금을 금융기관에 빌려주는 단기성 자금인 콜론(Call loan) 등에 활용하면 은행들은 적어도 12배 이상의 예대마진을 낼 수 있다.
26일 현재 콜금리는 연 1.22∼1.25%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KEB하나은행의 경우 지난해 핵심 저금리성 예금이 전년 말보다 15.1%(6조1천억원) 늘었고, 이는 2012년 외환은행 인수 후 최대 실적을 올리는 데 발판이 됐다.
다양한 후속 거래도 할 수 있다. 요구불예금의 상당액은 직장인 급여통장이나 기업 자금거래 통장이기 때문에 예·적금, 카드 등 다양한 파생거래가 가능하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예·적금보다 훨씬 많은 예대마진을 올릴 수 있어서 요구불예금 증가는 은행입장에서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말했다.
시중은행을 주력 계열사로 두고 있는 금융지주는 요구불예금 증가 등으로 예대마진이 개선됐다. 이에 따라 작년 큰 폭의 실적 향상이 예상된다. 시장에선 업계 1,2위인 신한지주[055550]와 KB금융[105560]이 지난해 순이익 2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buff27@yna.co.kr
(끝)